관리 메뉴

문혜정 green time

비움의 역설... 본문

a nostalgic diary/끼적끼적....

비움의 역설...

선한이웃moonsaem 2022. 2. 2. 19:57
서른개의 바퀴살이 모여 한 개의 바퀴통을 만들지만
수레를 움직이는 것은, 가운데의 빈 구멍
흙을 이겨 그릇을 만들지만
그릇을 쓸모있게 하는 것은 그릇의 빈 곳
문이나 창을 내어 방을 만들지만
방을 쓸모있게 하는 곳은 그 안의 텅  빈 곳
그러므로 있음의 이로움은 없음의 쓰임에 있는 곳 
 
공감이 되는 비움의  역설이다.^^
 

 

'a nostalgic diary > 끼적끼적....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고독 하기  (0) 2022.02.02
잘 늙어가기  (0) 2022.02.02
비움의 역설...  (2) 2022.02.02
성도의 삶  (0) 2022.02.02
호스피스 병동 사람들  (0) 2022.02.02
사도바울...  (0) 2022.02.02
2 Comments
댓글쓰기 폼